■ 1.19kg, 10인치 화면의 컴팩트한 사이즈로 노트북의 휴대성 극대화
■ 한글 타이핑에 최적화된 한국형 키보드 탑재
■ 커버와 바닥 색상이 동일한 핑크, 화이트, 블랙의 올인원 컬러 디자인 
■ 인텔社 저전력 모바일 CPU ATOM 프로세서 탑재

0001.jpg


 LG전자(066570, 대표 南鏞, www.lge.co.kr)가 멋과 휴대성을 중시하는 젊은 고객층을 위해 10인치 미니노트북 '엑스노트MINI'(모델명: X110)를 출시했다.

 '엑스노트 MINI'는 책 한 권 정도인 1.19kg 무게로 국내 대기업 브랜드 중 최경량이며, B5용지보다 작은 크기로 지하철, 카페 등 좁은 공간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신제품은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에 커버와 바닥의 색상이 동일한 올인원(All in One) 컬러를 채택했으며, 핑크, 화이트, 블랙 등 세가지 제품으로 직장여성들의 패션소품으로서 손색이 없는 세련미 넘치는 외관을 연출한다. 또 각 제품의 색상별로 전용 파우치도 제공해 마치 클러치백처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휴대하기 쉽도록 했다.

LG전자, 10인치 미니 노트북 '엑스노트 MINI' 출시02.jpg


특히, 엑스노트 MINI는 미니노트북에 대한 고객의 인사이트를 반영해 한글 타이핑에 최적화된 한국형 키보드를 장착했다.  'Shift' 키의 활용도가 높은 한글의 특성을 고려해 Shift 키를 기존 미니노트북보다 2배 넓게 만들어 오타 가능성을 줄였다.  
현재의 미니노트북으로는 최대 저장용량인 160 GB의 하드디스크를 채용했으며 전력 소비가 적은 LED 백라이트를 이용한 WSVGA급(1024×600해상도)의 10인치 LCD를 채용했다.

 '엑스노트 MINI'는 일반 노트북 CPU 대비 1/3~1/4의 전력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텔 ATOM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윈도우 XP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이외에 영상 채팅이 가능한 130만 화소 웹캠, 채팅시 영상의 특수효과를 낼 수 있는 유캠뷰어,  1 GB DDR2 메모리,  4-in-1 메모리 슬롯 등을 채용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LG전자, 10인치 미니 노트북 '엑스노트 MINI' 출시01.jpg


또 인터넷 검색, e-mail, 동영상/음악 감상이 가능한 54Mbps의 고속 무선랜과 블루투스2.0을 채용해 무선으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야외에서 오랜 시간 사용하는 소비자는 3셀/6셀의 예비용 배터리를 옵션으로 구입할 수 있다.

 LG전자 DDM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유비쿼터스 무선환경의 빠른 성장과 노트북의 휴대 사용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시장 수요가 본격적인 성장세를 타고 있다"며, "이러한 미니 노트북의 시장성과 고객의 요구를 반영하여 LG전자도 엑스노트 MINI를 새롭게 출시하고 본격적인 미니노트북 시장에 뛰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노트북을 갖고는 있으나 무거워서 집이나 사무실에 두고 사용하는 고객의 서브노트북, 무게에 민감한 여성, 학습용 기기로 사용할 수험생, 직장인 등이 주요 고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엑스노트 MINI'(X110 시리즈)의 가격은 69만9천원이다.


<주요제품사양>
▶CPU: Intel Atom 1.6GHz
▶ LCD: LED 백-라이트 10인치 WSVGA (1024×600)
▶ 메모리: DDR2 1GB
▶ HDD: 160GB
▶ 네트워크: 무선802.11 b/g(54 Mbps)  유선10/100
▶ 블루투스 : Bluetooth v2.0+EDR 
▶ 배터리: 3 Cell battery
▶ OS: Windows XP Home
▶ 무게: 1.19Kg
▶ 사이즈: 262 x 180 x 16 ~ 32 mm

 

profile